北, 8.15축전 민족대회 개최 보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자주평화통일을 위한 8.15민족대회’가 개최되고 남.북.해외 대표들이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을 참관한 소식을 서울발로 상세히 보도했다.

민족대회에서 “북.남.해외 대표들은 6.15공동선언을 조국통일의 이정표로 삼고 민족자주, 반전평화, 통일애국의 3대공조를 실현해 민족의 자주권을 수호하고 우리 민족끼리 조국통일의 전환적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한 방도를 토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 백낙청 위원장, 안경호 위원장, 광동의 공동위원장의 연설에 이어 ’7천만 동포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이 채택됐다며 호소문 전문을 소개했다.

대회 주석단에는 김기남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남조선 통일부’ 정동영 장관,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북.남.해외 공동행사준비위 공동위원장들인 북측 준비위 안경호 위원장, 남측 준비위 백낙청 위원장, 해외측 준비위 곽동의.문동환 공동위원장 등이 자리했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대회 후 남.북.해외 대표들은 함께 어울려 ’민족단합체육유희경기’를 진행했으며 “동포애의 정이 흐르고 통일의 열망이 넘쳐나는 경기들은 그대로 겨레의 가슴속에서 분열의 장벽이 허물어지고 화해와 단합, 통일의 열기가 끝없이 분출되는 감동적인 화폭이었다”고 통신은 평가했다.

중앙통신은 이어 이날 남.북.해외 대표들이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둘러보고 “우리 인민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침략자.살인마들에 대한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또 대표들이 형무소 앞에서 ’반일특별성명’을 발표했다며 성명 전문도 함께 소개했다.

중앙통신은 대회 참가자들의 남측 예술인 공연 관람, 남측 준비위 주최 축하연회, 북측 당국대표단을 위해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마련한 오찬 소식,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남북 당국대표들의 공동기념행사도 짤막하게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