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15, 10.4선언 입장부터 밝혀라”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8일 이명박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발언을 ‘언어도단’이라고 비난하면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입장부터 밝히라”고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문답 형식의 입장 발표에서 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 “온 민족과 전 세계가 지지.환영한 수뇌상봉(정상회담)과 선언을 전면부정, 전면무시했다”고 주장하고 “그러한 그가 수뇌회담을 운운하는것은 언어도단”이라고 말했다.

조평통의 이번 반응은 이 대통령의 언급 내용이 언론에 공개된지 하루만에 나온 것으로 이례적으로 신속한 것이며, 특히 북측이 남측의 대북 언급과 동향에 항상 촉각을 세우고 있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조평통 대변인은 “정권이 바뀌었다고 북남선언을 뒤집는 것은 초보적인 도덕도 없는 무례한 행위이고 온 민족의 지향에 대한 난폭한 유린으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으며 그러한 상대와 마주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며 “더우기 6자회담에서 해결되어가고 있는 핵문제를 북남수뇌회담에서 논의하겠다는 것은 그 진속이 다른 데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언급은 “북남관계 악화의 책임을 모면하고 안팎으로 고립된 처지에서 벗어나며 여론을 오도해 보려는 것 외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며 “수뇌회담을 말하기 전에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입장부터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6일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남북 정상은 빈번히 만나는 것이 좋다. 실질적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돼 북한의 핵을 폐기하는 데 도움이 되고 화해와 통일로 이끄는 것이 가능한 진정한 대화를 위해서라면 언제든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