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유리한 조건조성 희망”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의 북.중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7일 보도했다.


통신은 북.중 정상회담에서 북한 측이 “유관 당사국과 함께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유리한 조건을 조성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중 양국은 6자회담 당사국이 성의를 보이고 6자회담 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북.중 양국은 9.19 공동성명의 합의에 근거해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