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복귀여부 지켜봐야”

북한이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다자 및 양자 대화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발언을 곧바로 6자회담의 복귀를 표명했다고 해석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중국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중국의 북한문제 전문가인 장롄구이(張璉괴<王+鬼>) 공산당 중앙당교 교수는 18일 연합뉴스와 전화인터뷰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북한의 향후 행보를 지켜봐야 한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장 교수는 김 위원장이 언급한 양자 대화는 북미간 대화를 의미하는 것이지만 다자 대화는 여러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이미 6자회담이 영원히 끝났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6자회담 복귀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김 위원장이 말한 다자 대화는 3자 또는 4자 회담 등 각종 형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분석의 근거로 장 교수는 김 위원장은 과거 6자회담을 지칭할 경우 직접적으로 ‘6자회담’이라고 말했었다는 점을 들었다.

실제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지난 1월 방북한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에게 김 위원장은 “북한은 중국과 협력과 조화를 이뤄 6자회담을 부단히 진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다자 대화를 언급한 것을 두고 중국을 사이에 둔 북·미·중 3자회담이나 남·북·미·중 4자회담 등 각종 다양한 형식을 전제로 한 것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장 교수는 북한은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겠다고 밝힌 김정일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이미 북한은 핵실험을 했고 핵 무기화를 공언했다”면서 “말과 행동이 일치하는지에 대해서도 앞으로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후 주석의 특사인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의 방북은 중국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용상으로는 다르지 않지만 후 주석의 친서와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이 갖는 무게감은 다르다”면서 이같은 견해를 밝혔다.

후 주석은 이날 다이 위원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친서에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증진하는 것은 중국의 일관된 목표”라면서 “중국은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 함께 모든 노력을 기울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