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미국측 단장 초청”

북한이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를 평양으로 초청함으로써 미국과의 직접대화 의지를 강력히 표명했다.

북한 외무성은 1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이 진실로 공동 성명을 이행할 정치적 결단을 내렸다면 그에 대하여 6자회담 미국측 단장이 평양을 방문하여 우리에게 직접 설명하도록 다시금 초청한다”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핵 문제와 같은 중대한 문제들을 논의.해결하고자 하면서도 당사자와 마주앉는 것조차 꺼려 한다면 문제 해결의 방도를 찾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북한의 한성렬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는 지난해 10월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의 북한 방문과 관련 “우리는 초청을 했고 받아들일지 여부는 힐 대사에게 달려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대변인은 이어 “선군정치에 기초한 독특한 일심단결과 자립적 민족경제를 가지고 있는 우리의 사회주의 체제는 미국의 ’금융제재’ 같은 것에 흔들리지 않게 되어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빼앗아간 돈은 꼭 계산할 것”이라면서 마카오 은행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묶인 북한돈 2천400만 달러의 동결 해제를 간접적으로 촉구했다.

특히 “(대북)제재는 헛수고에 불과하며 우리의 강경대응 명분만 더해줄 뿐이므로 결코 우리에게 나쁘지는 않다”면서 “미국이 우리를 계속 적대시하면서 압박 도수를 더욱더 높여 나간다면 우리는 생존권과 자주권을 지키기 위하여 부득불 초강경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미국은 당사자인 우리와 마주앉아 진지하게 논의하려 하는 것이 아니라 3자를 통해 자기 의사를 전달하여 문제 해결에 도움은커녕 혼란만을 더해주고 있다”며 직접대화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이 우리를 적대시하지 않고 조미(북미) 사이에 신뢰가 조성되어 미국의 위협을 더 이상 느끼지 않게 되면 단 한개의 핵무기도 필요 없게 될 것이라는데 대해 벌써 여러 차례 밝혔다”며 “우리는 핵 포기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이미 내렸으며 이것은 6자회담 공동성명에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또 “이제라도 우리는 핵 포기 문제와 함께 쌍무관계 정상화, 평화공존, 평화협정 체결, 경수로 제공 등 공동성명 조항들을 ’동시행동’ 원칙에 따라 충분히 논의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이 우리가 6자회담에 나가 마음 놓고 우리의 공약을 이행할 수 있는 조건과 분위기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미국은 공동성명에서 한 공약과는 정반대로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 도수를 계단식으로 높이면서 우리로 하여금 회담에 나갈 수 없게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이 금융패권을 휘두르며 제재로 우리의 ’선 핵 포기’를 실현해 보려는 것은 허황한 망상”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