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서 우라늄농축 논의 반대 안 해”

북한 외무성이 15일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프로그램(UEP) 문제가 논의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을 통해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러시아 외무차관의 방북결과를 전하며 “조선 측은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에 나갈 수 있고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문제가 논의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의 이 같은 입장은 최근 미국과 한국 정부가 UEP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대변인은 “러시아 측은 조선이 핵시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의 임시 중지, 영변지구의 우라늄 농축시설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 전문가들의 접근,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문제 논의 등 건설적인 조치들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며 “조선 측은 회담이 재개되면 러시아 측이 제기한 기타 문제들도 동시 행동원칙에 따라 전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9·19공동성명의 이행과정에서 논의·해결될 수 있다는 입장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 측은 조선반도의 긴장격화에 우려를 표시하고 북남관계 개선을 돕는 측면에서 러시아와 조선의 북과 남을 연결하는 철도와 가스관 부설, 송전선 건설 등 3자 경제협조계획이 전망성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며 “조선 측은 3자경제협조에 관한 러시아 측의 계획에 지지를 표시하고 그 실현을 위한 3자실무협상제안이 나오면 긍정적으로 검토할 용의를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이 외에도 “러시아 외무성 부상은 박의춘 외무상을 의례방문하고 외무성 제1부상과 담당 부상을 만나 쌍무관계 발전과 조선반도 및 지역정세, 6자회담 재개문제 등 공동의 관심사들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앞서 제네바 군축회의에 참석중인 북한 대표는 연설을 통해 “우리는 언제나 책임적인 핵보유국으로서 국제사회 앞에 지닌 자기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세계적인 핵군축과 종국적인 핵무기 철폐를 추동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