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2일 원산서 미사일 1발 발사…실패한 듯

북한이 22일 오전 원산 일대에서 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6일 평북 동창리 일대에서 스커드ER로 추정되는 미사일 4발을 쏜 지 16일 만이다. 

국방부는 22일 “북한은 오늘 오전 원산 비행장 일대에서 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미사일 종류 등 기타 사항은 추가 분석 중”이라며 “우리 군은 북한의 미사일 추가 발사 등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데이브 펜엄 미국 태평양 사령부 대변인도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 태평양사령부가 (강원도) 갈마 부근에서 실패한 것으로 평가되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도를 감지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북한이 “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나 몇 초 만에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추가 분석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도통신은 북한이 이날 오전 원산 일대에서 미사일 몇 발을 발사했으나 실패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통신은 “미사일 종류 등은 불명확하고, 실패했다는 정보도 있어 방위성이 분석을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한국을 방문 중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이날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금지된 것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