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005년 아프간 반군에 미사일 판매”

북한이 지난 2005년 아프간 반군에 미사일을 판매했다는 사실이 고발 전문 사이트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9만여 건의 아프간전 관련 기밀문건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 위크리크스가 공개한 문건 가운데 “지난 2005년 11월 19일 아프간의 ‘헤즈브 이슬라미(이슬람당)’ 지도자인 굴부딘 헤크마티아르와 오사마 빈 라덴의 재정자문을 맡고 있는 아민 박사가 이란을 거쳐 북한에 들어갔다”는 내용도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문건에는 북한에서 구매계약이 체결된 미사일은 2006년 초에 선적되는 것으로 메모돼 있으며, 구체적인 계약조건에 대해서는 기록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당시 북한을 방문한 헤크마티아르 등 2명은 2주가량 머물다 그해 12월 3일께 아프가니스탄 남부 헬만드주로 돌아갔다고 적혀있다.


WP는 그로부터 18개월 뒤 아프간 헬만드강 유역에서 CH-47 치누크 헬리콥터 한 대가 미사일 공격으로 격추됐으며, 이 미사일은 휴대용 견착식 지대공 미사일인 것으로 추정됐다고 기밀문건을 인용해 전했다.


북한이 아프간 반군 등에 무기를 판매하는 등 연계를 맺었다는 보도는 지금까지 한번도 확인되지 않았다.


WP는 “위크리크스 문건 정보내용이 사실이라면 북한이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또 다른 힘을 갖고 있고, 또 제재망에 갇힌 경제의 숨통을 틀 수 있는 현금을 확보할 루트를 갖고 있다는 의미가 있다”고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