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001년 이후 NLL 135회 침공”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북한이 지난 2001년 이후 총 135회 NLL을 침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합동참모본부가 14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한나라당 진 영 의원에게 제출한 `남북간 신뢰 구축실패 사례’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001년 이후 NLL을 총 135회 침범했으며 이중 경비정에 의한 침범이 65회, 어선에 의한 침범이 37회인 것으로 밝혀졌다.

연도별로는 ▲2001년 20회(경비정 12, 어선 3, 기타 5) ▲2002년 19회(경비정 15, 어선 2, 기타 2) ▲2003년 21회(경비정 5, 어선 14, 기타 2) ▲2004년 19회(경비정 9, 어선 4, 기타 6) ▲2005년 14회(경비정 7, 어선 4, 기타 3) ▲2006년 21회(경비정 11, 어선 5, 기타 5) 등이었다.

올해의 경우 지난 9월 현재 2001년 이후 가장 많은 침범 횟수와 같은 21회(경비정 6, 어선 5, 기타 10)를 기록했다.

또 연도별 대응내역에 따르면 서해교전이 발생한 지난 2002년 이전에는 북측의 침범에 한 건도 대응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2003년과 2004년에는 무력시위와 경고사격 등 방법으로 강경 대응하다 2005년 이후에는 다시 경고통신 수단만 사용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 북한에 의한 영토침공 사례는 ▲1997년 7월 군사분계선 월선 ▲2001년 11월 북한군 병사들의 한국군 방위초소에 대한 3차례 일제사격 등 2건이었으며, 영공침공은 ▲2003년 2월 북한 제트전투기 1대의 서해상 한국영공 침범 등 1건이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