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000년 이후 1천382명 공개 처형”

북한 당국이 2000년 이후 1천382명의 주민을 공개처형한 것으로 전해졌다.

1일 통일연구원이 발간한 ‘2015 북한인권백서’에 의하면 2000~2014년 누적 공개처형자 숫자가 모두 1천382명으로 추산됐다. 이는 2008부터 2014년까지 7년간 매년 200~250명의 탈북자를 대상으로 한 심층 면접조사를 통해 파악된 수치다.

백서는 이어, 공개처형자 수가 2008년과 2009년에 각각 161명과 160명을 기록한 이후, 해를 갈수록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공개처형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집권 이후인 2012년 증언자를 통해 확인된 공개 처형자 수는 21명, 2013년 82명이다.

특히 백서는, 최근 한국 영상물 시청 및 유포·마약 밀수 및 밀매 등의 행위에 대한 사형 집행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는 다수의 증언을 소개했다.

한편, 통일연구원은 1996년부터 매년 국문과 영문으로 북한인권백서를 발간해왔으며 이번 조사는 지난해 국내에 들어온 탈북자 1,396명 중 인구학적 특징과 사회적 배경을 고려해 선정된 22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