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3일 김정일 사후 첫 최고인민회의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22일 “최고인민회의 12기 5차회의를 내달 13일 평양에서 소집하다”는 결정(87호)를 채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는 이날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등록은 4월 11일과 12일에 한다”는 소집  공시도 발표했다.


최고인민회의의 권한은 ▲헌법의 소정 및 보충 ▲대내외 정책의 기본원칙 수립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내각총리 선거 또는 소환 등이다.


특히 국방위원장을 추대 또는 재추대할 수 있어 내달 열리는 12기 5차회의에서 김정은의 국방위원장직 승계 여부가 주목된다.


김정일은 지난 1993년 4월 최고인민회의 9기 5차 회의에서 국방위원장으로 추대됐고, 1998년 9월 최고인민회의 10기 1차 회의에서 국방위원장에 재추대됐다.


하지만 김정일이 김일성을 ‘영원한 주석’으로 옹립하고 주석제를 폐지한 것과 같이 김정은도 김정일을 ‘영원한 국방위원장’으로 추대하면서 공석으로 남길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북한은 4월 중순 당대표자회 소집을 결정한 상태다. 당대표자회를 통해서는 당 총비서, 정치국 상무위원, 중앙군사위 위원장 직을 승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