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2·1조치전 민경련 베이징사무소 재가동

북한의 ‘12.1조치’로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가 폐쇄되기 직전 북한이 또 다른 대북사업 협의채널인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 베이징 사무소에 직원을 다시 상주시키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정부와 업계의 남북경협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10월 중순 이후 직원이 자리하지 않았던 민경련 베이징 사무소에 11월말부터 실무 직원이 상주하며 업무를 처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북사업 컨설팅업체인 포원비즈의 김병수 대표는 “임시로 나와 있던 삼천리 총회사 관계자가 10월 중순 떠난 이후 직원이 근무하지 않았던 민경련 베이징 사무소에 12.1조치 사흘전 쯤부터 실무 직원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개성 경협협의사무소를 폐쇄한 후에도 남북경협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지만 그와 무관하게 자체 계획에 따라 직원을 파견한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민경련 베이징 사무소는 대북교역 업무를 종합적으로 관장하는 민경련 단둥(丹東) 대표부와 달리 IT관련 업무로 특화돼 있다.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민경련 내부 정비가 진행되면서 베이징 사무소의 기존 인원들이 철수한 뒤 북측 IT기업인 삼천리 총회사 관계자가 한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나 그 마저도 10월 중순께 북으로 돌아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민경련 단둥 대표부도 한동안 평일 오전에는 사무실 전화 연결이 잘 되지 않았으나 12.1 조치 시행을 즈음해서부터는 오전에도 정상적으로 전화 연결이 되고 있다고 한 대북 소식통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