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2월 1일부터 MDL 통과 제한·차단”

북한군은 다음달 1일부터 군사분계선(MDL)을 통한 모든 육로통행을 엄격히 제한, 차단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남북 장성급회담 북측 대표단 김영철 단장은 남측 군 당국에 보낸 전화통지문에서 “위임에 따라 오는 12월 1일부터 1차적으로 군사분계선을 통한 모든 육로통행을 엄격히 제한, 차단하는 우리 군대의 실제적인 중대조치가 단행된다는 것을 정식으로 통고한다”고 밝혔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통지문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군부를 비롯한 남조선 괴뢰 당국의 반공화국 대결소동은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하고, 남한 정부에 대해 “현 북남관계가 전면차단이라는 중대기로에 놓여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측이 육로통행의 ‘전면 차단’이 아닌 ‘엄격 제한, 차단‘조치라고 밝힘에 따라 당장 남측 인원의 개성공단 출입 및 개성관광이 전면 중단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앞으로 남측의 대응을 지켜보면서 조치의 수위를 높여갈 것으로 예상된다.

통지문은 “역사적인 두 선언에 대한 남조선 괴뢰당국의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가 최종적으로 확인됐다”며 “지금 이러한 입장과 태도는 선언에 따른 모든 북남합의를 노골적으로 파기하는 엄중한 행위로 이어지고 있다”고 언급,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남한 정부의 입장을 거듭 문제삼았다.

통지문 명의자인 김영철 단장은 지난 6일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실장 직함을 가지고 북한 군부 조사단 6명과 함께 개성공단을 방문, 입주 업체 및 기반 시설들에 대해 실사하면서 입주 업체가 “철수하는 데 얼마나 걸리느냐”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통신은 북측의 통지문을 소개하면서 “남한 정부가 말로는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에 대한 존중과 그 이행을 위한 대화재개에 대해 떠들지만 실천행동으로는 반공화국 대결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과 관련해 남한 군 당국에 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말했다.

이미 북한은 지난달 2일 남북군사실무회담에서 남측 민간의 대북 ‘삐라’ 살포를 문제 삼아 개성공단 및 개성관광과 관련한 모종의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암시한 바 있고, 지난달 16일 노동신문은 ‘남북관계 전면중단’을 언급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