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황장엽 살해시도 책임자 김영철 처벌해야”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암살 명령을 받은 간첩 2명이 구속된 사건과 관련 북한인권 단체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는 21일 “북한은 황장엽 살해시도 책임자(김영철 상장)를 처벌하고 당장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은)대남 적대정책의 일환으로 황 위원장에 대한 암살을 시도했을 것”이라며 “천안함 사태도 이와 무관치 않을 것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단체는 북한의 구체적인 조치가 없을 경우 정부는 남북관계의 단절을 피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단체는 “정부는 이번 사건을 통해 겉으로는 우리민족끼리 정신으로 단결하자고 말하면서 뒤로는 요인 암살을 도모하는 북한의 이중성을 철저히 심판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