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장소, 만탑산 인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는 15일 인접 국가의 측정치 등을 종합해 북한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의 진앙을 수정, 발표했다.

진앙은 북위 41.275도, 동경 129.095도로 13일 발표한 수정안의 북위 41.267도, 동경 129.179도에서 서쪽으로 7㎞ 가량 떨어진 곳이라고 연구원 측은 밝혔다.

해당 지점은 종전부터 핵실험 장소로 예측돼 온 함북 길주군 만탑산 인근이다.

이 곳은 미국 지질조사국(북위 41.29도, 동경 129.13도), 일본 기상청(북위 41.2도, 동경 129.2도)이 추정한 곳과 인접하며 우리나라 기상청(북위 41.19도, 동경 129.15도)이 지목한 진앙과도 가깝다.

이번 3차 수정안은 국내 측정소 4곳과 인접 국가 5곳 등 국내외 모두 9곳의 측정치를 종합 분석한 것이다.

발생시간은 9일 오전 10시 35분 28초로 종전보다 5초 앞당겨졌으며 규모는 Ml(리히터 규모) 3.6, Mb(인공지진 기준) 3.9로 종전과 같았다.

연구원 측은 이번 3차 수정안은 국내외 측정소의 데이터를 기준으로 분석한 것이어서 특별한 자료가 들어오지 않는 한 미세한 조정작업만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진연구센터 지헌철 센터장은 “해당 지역은 중생대 화강암으로 이뤄진 금속광산 지역이어서 지진파가 흡수되거나 줄어들지 않고 그대로 전달됐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분석에서도 지진파가 통상적인 지하핵실험 규모보다는 적지만 핵실험 여부에 대해서는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인공지진을 계기로 국민이 위치에 대해 혼선을 빚고 있는 점을 감안, 보고체계를 단계별, 시간대별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