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미사일 실험 관련 움직임 있지만 임박 징후는 없어”

북한이 핵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에 대한 여러 가지 준비를 하고 있으나 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나타나고 있지 않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20일(현지시간) “최근 상업 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함경북도 풍계리 핵 실험장 서쪽에 새로운 갱도 굴착 작업이 계속되고 있지만 핵심 시설에서는 움직임이 거의 없다”고 밝혔다.


’38노스’는 평안북도 동창리의 서해 미사일 발사장에 대해 “지지대와 발사대 건설작업 등이 진행되고 있으나 몇 개월 안에 마무리될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전했다.


함경북도 무수단리의 동해 미사일 발사장에 대해서는 “실험과 관련한 동향은 없지만 최근 다량의 건설자재가 도착해 새로운 건물 공사가 곧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당장 실험을 감행할 것이라는 징후는 없지만 이들 3개 시설에서 진행되는 움직임은 북한이 실험 능력을 증강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