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미사일 선제타격” 7일부터 역대 최대 韓美훈련

우리 군과 미군이 오는 7일부터 30까지 키리졸브(KR)연습과 독수리(FE)훈련 등 역대 최대 규모의 한미연합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연합훈련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에 대한 경고 및 무력시위 차원으로, B-2 스텔스 폭격기 등 미국의 전략 무기가 훈련기간 한반도에 전개될 예정이다. 복수의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지난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 이후 실시된 한미연합훈련 중 최대 규모다.

이번 훈련에는 미군(해외 미군 포함) 1만5천명 이상과 한국군 30만여 명이 참가한다. 특히 미군 전투항공여단과 해병 기동여단, 존 C. 스테니스호 핵추진 항공모함 강습단, 핵잠수함, 공중 급유기 등의 장비와 병력도 대거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합훈련에는 미군(해외 미군 포함) 1만5천명 이상과 한국군 30만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미군 전투항공여단과 해병 기동여단, 존 C. 스테니스호 핵추진 항공모함 강습단, 핵잠수함, 공중 급유기 등 장비와 병력이 대거 참가한다.

훈련에 참가하는 미군 전투력 수준만 놓고 봤을 때, 1976년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 당시 펼쳤던 미루나무 절단 작전 때 이후 질적, 양적으로 최대 규모라는 평가가 나온다.

한미연합사령부 주관으로 실시되는 키 리졸브 연습은 북한의 남침을 가정하고 한반도 방위를 위한 증원전력 전개와 격퇴를 시나리오별로 구상,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훈련을 진행한다.

특히 한미는 유사시 북한 핵과 미사일을 선제타격할 수 있는 작전 계획인 ‘작전계획 5015’와 ‘4D전략(탐지·교란·파괴·방어)’ ‘맞춤형 확장억제전략’ 등도 이번 훈련에 처음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는 지난해 을지프리덤가디언 연합훈련 당시 작전계획 5015를 적용한 바 있으나, 키 리졸브 연습에 적용하는 건 처음이다.

더불어 7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되는 한미 해병대 쌍용훈련에는 우리 해병대 3천여 명과 해군 2천여 명, 미 해병대 7천명, 해상사전배치선단(MPSS) 5척 등이 참가한다. 이 역시 쌍용훈련이 시작된 2012년 이후 최대 규모다.

이와 관련, 연합사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핸드 마이크로 한미연합훈련 일정과 목적 등을 북한군에 통보할 것으로 계획이다. 특히 연합사는 훈련 기간 중 북한군의 도발 가능성을 대비해 군사위성과 정찰기 등 정보수집 자산을 증강하고, 한미 정보 분석 및 판단요원도 증강 배치 하는 등 대북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을 하루 앞둔 6일 노동신문을 통해 미국이 도발하면 한국의 미군기지는 물론 미국 본토까지 ‘묵사발’로 만들겠다고 위협했다.

신문은 “우리의 막강한 무력은 도발자들이 감히 움쩍하기만 하면 본거지들을 묵사발로 만들 것”이라면서 “타격대상은 남조선 강점 미제침략군기지들은 물론 아시아태평양지역 미제침략군의 대조선침략기지들과 미국본토”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에게는 미국 땅덩어리를 마음먹은 대로 두들겨 팰 수 있는 세계가 가져본 적이 없는 강위력한 최첨단 공격수단들이 다 있다”면서 “우리의 강위력한 핵타격 수단들은 침략의 아성들을 조준권 안에 넣고 있으며, 보복타격의 격발기는 당겨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문은 “만일 미국이 최강의 핵억제력을 갖춘 강국으로 세계의 중심에 우뚝 솟아오른 우리 공화국의 현실을 외면하고 분별을 잃고 감히 덤벼든다면 차례질(차려질) 것은 우리의 정의의 핵불벼락에 미국이라는 땅덩어리가 존재를 마치는 파국적인 재난뿐”이라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