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상봉쇄로 상선항해,선원안전 위협”

국제해사기구(IMO) 제26차 총회에 참석한 북한 대표단이 국제사회의 해상봉쇄로 상선의 자유항해와 선원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평양방송이 30일 전했다.


북한은 지난 27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IMO총회에 고능두 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국가해사감독국 대표단을 파견했다.


고 국장은 총회 연설에서 “특정한 나라들의 정치적 동기에 따라 강요되고 있는 다른 나라에 대한 경제 제재와 봉쇄로 최근 평화적인 무역짐배(컨테이너선)의 자유로운 항해와 선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건들이 발생해 국제사회의 커다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며 “국제해사 실천에서 국제법과 유엔헌장의 원칙을 무시한 주권침해 행위는 절대로 허용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국장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7월 미얀마로 향하다가 무기 관련 물자를 선적한 것으로 의심한 미국 구축함의 추격을 받자 북한으로 회항한 강남1호 사건 등에 대해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고 국장은 또 “해상 탐색구조 사업 개선 및 배 장거리 식별추적 체계 도입 사업을 주요 과제로 내세우고 적극 추진했다”며 “이 결과로 탐색구조 사업과 배 장거리 식별추적 체계 운영을 담당, 수행하는 배 감시조종 센터가 설립됐고 현재 센터의 정상 운영을 위한 준비사업이 마감(마무리) 단계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IMO는 선박을 이용한 테러나 해적 피해를 막기 위해 `선박 장거리 위치 추적제(LRIT)’를 운영하고 있다.


이 제도에 따라 국제 항해를 하는 선박은 6시간마다 위치 정보를 자국 정부의 정보센터에 자동 전송 하며, IMO 회원국들은 자국 선박의 위치를 다른 회원국의 항만.연안당국에 알려준다.


고능두 국장은 이어 “국가적인 환경보호 정책과 민족 법규에 따라 해상환경 보호에 특별한 관심이 돌려지고 있으며 법률적 및 행정적인 조치들이 취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총회 기간 우리나라는 해상환경 보호, 항해안전 보장과 관련되는 여러 협약에 가입했다”며 “우리의 이러한 활동들은 깨끗한 대양에서의 항해 안전과 안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기여하는 것”이라고 말했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협약에 가입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1986년 IMO에 가입했고 본부가 있는 영국 주재 대사관이 대표부 역할을 맡고 있다. 지난 3월 말에는 장거리 로켓 `광명성 1호’의 발사 계획과 동해쪽 궤도 좌표를 이메일로 IMO에 사전 통보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