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동맹 깨버려야”

노동신문은 21일 “망국적인 남조선-미국(한-미) 동맹을 깨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게재된 노동신문은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미제의 남조선 강점으로 민족의 비극과 분열이 시작됐고 남조선 인민들이 세기를 이어오며 온갖 불행과 고통을 강요당하고 있다는 것은 세상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지금 미제의 반공화국(반북) 책동이 극에 달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제와 남조선의 친미호전광들이 동맹강화 타령을 늘어놓고 있는 것은 무심히 스쳐 지날 일이 아니다”며 “미제는 또다시 침략전쟁의 불을 지피는 것으로 대조선 지배전략을 실현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남조선을 강점하고 있는 미제 침략군에 대한 태도는 통일과 분열의 입장을 가르는 시금석”이라며 “남조선 군당국이 침략군의 장기주둔을 간청하며 동맹강화를 운운하는 것은 민족의 통일이 아니라 분열과 전쟁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