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훈련 종료일에 무수단미사일 발사…“공중폭발”

북한이 지난 15일 중거리미사일인 ‘무수단’ 1발을 발사했으나 실패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6일 밝혔다. ‘무수단’은 발사 직후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북한이 15일 오후 12시 33분께 평안북도 구성시 방현 비행장 인근에서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했지만 발사 직후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합참은 “우리 군은 한미 간 관련 정보를 긴밀히 공조했고, 발사에 실패한 미사일이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16일 새벽 최종 공동평가했다”고 덧붙였다.

미국 군 당국도 이날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했으나 실패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미 전략사령부는 “북한의 도발에 맞서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 북부사령부, 태평양사령부는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달 5일 노동미사일 3발을 발사한 이후 40일 만이다. ‘무수단’ 발사는 지난 6월 22일 이후 115일 만으로, 당시 북한은 ‘무수단’을 고각 발사해 최대 높이 1413.6km와 사거리 400km를 기록, 시험발사에 처음으로 성공했다.

북한은 이번까지 포함해 ‘무수단’을 총 7번 발사했지만 한번만 성공한 것으로 군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무수단 발사에 재차 실패하면서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능력 입증을 위해 조만간 다시 미사일 시험 발사를 강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당 창건일(10·10)을 맞아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무수단·노동 등 중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제기됐었지만 실제로 이뤄지진 않았다. 한미 대규모 해상연합훈련인 불굴의 의지 종료일(15일)을 노려 발사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합참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행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며 북한의 불법적인 도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우리 군은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