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나라당 검증갈등 ‘즐감’

북한의 평양방송이 10일 한나라당 경선 후보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측 간 검증공방을 발단부터 현재까지 상황을 양측간 공격과 방어 논리까지 곁들여 전개 순서대로 상세히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평양방송은 이날 “올해 12월의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남조선의 한나라당에서는 당내 경선을 둘러싼 예비후보들 간의 세력다툼과 맹렬한 비방전이 벌어지고 있다”며 “양측의 기본쟁점은 이른바 검증과 정책문제라고 볼 수 있는데 이 공방이 감정적인 전면전으로 번져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방송은 박 전 대표측이 이 전 시장 일가의 “재산규모와 은닉 사실, 비리 관련사실 등을 들추어 폭로해 나섰다”며 “전 서울 시장측이 정면 대응해 나서면서 검증을 둘러싼 양측의 비방전은 더욱 심화되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전 시장의 한반도 대운하와 박 전 대표의 열차페리 계획 등 정책공약을 둘러싼 공방도 계속되고 있다며 “지금 한나라당의 형편을 두고 망하는 집안엔 싸움이 잦다는 말 그대로라고 밖에 달리 말할 수 없다”고 이 방송은 말했다.

방송은 “그것이 붙는 불에 기름을 끼얹는 격이 됐다” “이게 웬 떡이냐고 힘을 얻은” “일이 이쯤 되니 양측의 공방전은 더욱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등 군데군데 추임새도 구사했다.

이와 함께 방송은 한나라당측과 범여권간 공방에도 언급, “범여권에서는 한나라당과 그 후보 지망자들에 대한 비난공세를 강화하고” 있고, “한나라당은 정치공작이라고 맞서고 있다”고 소개했다.

방송은 나아가 “양측의 검증갈등은 이제 와서 당 지도부 회의에서까지 펼쳐지고 있는 판이 됐다”며 “한나라당 대표가 나서서 두 예비후보 간 공방에 대해 이제는 여론이 비난으로 번지고 있다고 개탄하면서 필요하다면 그 무엇도 주저하지 않겠다느니, 당내 기구를 총동원해 행동 대 행동으로 대응하겠다느니 하고 고아댔다”고 한나라당 지도부의 대응도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