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력발전 확대 추진

전력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서 대체에너지 개발이 한창인 가운데 풍력발전 활용 확대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3일 북한과 외국간의 풍력에너지 개발을 위한 국제적 협조가 확대돼 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은 현재 총 5천㎾ 능력으로 평안남도 온천군, 평안북도 철산군, 황해남도 은천군 등에 설치된 풍력발전 시범 단지를 본보기로 북한이 풍력발전 도입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평양국제새기술경제정보센터(PIINTEC) 산하 풍력에너지센터의 김경훈 고문은 “앞으로 풍력에너지 체계의 설계, 제작, 운영에서의 경험 부족을 여러 국제기구와 단체들과의 연계를 통해 풀어나갈 것”이라면서 “전문가 양성과 자료 기지 구축 등의 과제를 최우선으로 풀어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제5차 세계풍력대회에 대표단을 파견하기도 했다.

조선신보는 당시 북측의 풍력에너지 개발 상황에 독일, 덴마크, 영국 등 많은 국가 대표단이 관심을 표시했고, 앞으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갈 뜻을 표시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