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폐연료봉 재처리 계획”

북한은 영변의 원자로 가동을 중단했으며 핵폭탄을 만들기 위해 폐연료봉을 재처리할 계획이라고 한성렬 유엔주재 북한 차석대사가 밝힌 것으로 유에스에이투데이 인터넷판이 19일 보도했다.

한대사는 18일 뉴욕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이 이를 통해 미국의 공격 가능성에 대한 “억지력을 증대시킬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유에스에이투데이는 전했다.

한대사는 “공은 미국 코트로 넘어갔다”며 “우리는 미국에 적대 정책을 바꿀 것을 요구했다. 그런 다음에야 우리는 미국을 믿을 수 있으며 군축 과정에 들어갈 수 있다. 미국의 정책이 정상적이고 우호적이라면 (북한은) 안전하다고 느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말한 “폭정의 전초기지” 같은 북한에 대한 미국의 거친 발언이 북한의 회담 재개를 어렵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같은 위협을 실행에 옮길 경우 지난 2년간 핵물질 추출을 위해 영변 원자로의 폐연료봉을 두번째 재처리하는 셈이 된다고 유에스에이투데이는 밝혔다.

신문은 북한이 2-8개의 핵폭탄을 갖고 있는 것으로 미중앙정보국(CIA)이 추정하고 있으며 이번에 영변 원자로 폐연료봉을 재처리하면 북한의 핵폭탄이 6개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