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화협정 응했으면 연평도 포격 없었을 것”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1일 최근 조평통의 대화제의에 언급, “우리는 현 남조선당국이 임기 5년을 북남대화 없이 헛되이 흘려보내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대화의 장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매체는 이날 ‘임기 안에 남길 것이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남조선 당국이 집권이후 한 번도 북남사이에 대화다운 대화를 해보지 못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고 개탄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조선당국이 임기 5년을 반민족적인 동족대결에만 몰두하면서 북남대화의 문고리를 한 번도 잡아보지도 못하고 오히려 통일의 걸림돌, 북남관계 파탄의 장본인으로 역사와 민족의 비난규탄을 받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면서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종용했다.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이 대화마당에 나와 우리와 마주 앉는다면 흉금을 터놓지 못할 아무런 이유와 조건도 없다는 것을 느낄 것이며 임기말년에 민족의 중대 문제해결을 위해 그 무엇이나마 이바지하는 좋은 기회로 될 것”이라고 강변했다.


자신들의 대화제의가 ‘선심(善心)’인 것처럼 강변하고 있지만, 결국 경제난과 고립 등 처한 현실에 따른 ‘대화’의 절실함을 반증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이날 ‘현 사태타개의 근본 열쇠’라는 논평에서, “지난해 조선반도 정세는 정전협정을 가지고서는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평화협정 체결을 위해 대화와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일 지난해 유관측들이 우리의 평화협정 체결 제안에 호응했더라면 연평도 포격사건과 같은 위험천만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폈다.


천암함·연평도 사건이 정전협정에 따른 ‘우발적’ 충돌임을 내세워 ‘책임회피’에 나서면서 동시에 ‘평화협정 체결’을 ‘의제화’ 하자고 미국에 제안한 것이다. 한·미에 동시에 대화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는 셈이다.


한편 통일부는 전날 “북측은 금강산 피살사건,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도발 등으로 막대한 우리 국민의 희생을 초래하고도 아무런 자신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경제지원과 원조를 받기 위한 회담만 제의했다”며 “국제사회에 대한 위장평화공세이자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기 위한 상투적 전술의 일환으로 본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