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 철수 제안”

북한 외무성이 한반도의 긴장 상황과 관련해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들의 철수 가능성을 요청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5일 보도했다.


통신은 러시아 대사관 대변인이 러시아 당국은 이 같은 요청을 검토했으며 현 상황에서는 철수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대변인은 이어 “평양에는 특별히 외부로 드러나는 긴장 정황은 없다”면서 “대사관 업무도 평상시와 다름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러시아 외에도 평양에 있는 다른 대사관에도 이 같은 제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외무부는 이날 “북한이 평양 주재 영국 대사관에 직원 철수 의사를 물어왔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