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안북도 동창리에 67m 미사일 발사대 완공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67m 규모의 대형 장거리 미사일 발사대를 세운 정황이 관측됐다.

북한은 지난 2013년 말부터 동창리 발사장(서해 위성발사장)에 기존 50m 높이의 발사대 증축 공사를 시작해 최근 17m를 더 높여 67m 크기의 발사대 증축 공사를 거의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과 정보당국에 따르면, 북한이 이 장거리 로켓 발사대에서 지난 2012년 발사한 ‘은하-3호’ 장거리 로켓(30m) 보다 2배 더 큰 크기의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수 있다. 때문에 오는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전후로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북한은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군사력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스커드와 노동 등 각종 미사일과 240㎜ 방사포 등의 무기를 집결시켜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의 동창리 로켓 발사장은 평양의 국가우주개발국 위성관제종합지휘소와 음성 및 영상, 데이터 송수신 체계가 연결되어 있을 것으로 정보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