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BDA제재 복원 추진”

미국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최근 도발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 공화당 간사인 매케인 의원은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년에 시작되는 새 의회에서 부시 행정부 때 삭제된 테러지원국 지정과 방코델티아시아은행 제재 등과 같은 대북 제재들을 즉각 복원하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오랫동안 도발정책을 계속했다. 그런 다음 물러섰다가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지역의 다른 나라들로부터 추가 양보를 얻어내곤 했다”면서 “북한의 이 같은 도발은 후계세습과 관련된 것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중국의 책임이 크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의 붕괴도, 미군이 주둔하는 통일된 한국도, 탈북 난민들의 유입도 바라지 않지만 이는 근시안적인 것이다”면서 “한반도의 전쟁은 누구의 이해에도 부합하지 않으며 특히 중국의 이해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중국의 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그는 “부시 행정부가 북한 문제에서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고 북한의 무기 거래, 마약 밀매, 화폐위조와 관련된 마카오은행의 동결 자금을 해제했다”면서 “이 같은 조치들을 즉각 회복시키기 위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매케인 의원은 최근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정권교체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하고 “우리는 북한 내부에서 권리를 찾기 위해 대항하는 사람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