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탄도미사일 2발 동해로 발사…1발 공중폭파 가능성

북한은 18일 새벽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통해 재차 도발했다. 2발을 발사했지만, 1발은 공중폭파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새벽 5시 55분쯤 평안남도 숙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사거리 약 800km의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고, 이어 6시 17분쯤 같은 지역에서 항적이 확인되지 않은 발사체 1발이 추가로 포착됐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어 “나중에 포착된 발사체는 발사지점에서 17km상공에서 레이더에서 사라졌다”며 “공중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탄도 미사일은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며 약 800km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노동미사일 사거리는 약 1300km 전후다.

스커드 미사일(사거리 약 300~700km)은 남한 전역, 노동 미사일(약 1300km)은 일본, 무수단 미사일(약 3500km의 중거리 미사일)은 미국 괌 기지까지 타격 가능하다. 사거리 1만km 가량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인 KN-08은 미 본토까지 사정권이다.

북한은 지난 3일 신형 방사포 6발을 동해상 100~150km 지점으로 발사하며 도발한 뒤 10일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는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발사한 지 8일 만에 중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미사일 등의 사거리를 늘려가며 도발 수위를 점차 높이고 있다.

스커드 미사일에 이어 사거리가 긴 노동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한국 내의 주요 목표물과 주한·주일미군기지에 대한 타격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특히 이날은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 연습의 공식 종료일이기 때문에 북한은 의도적으로 이시기에 맞춰 미사일 도발을 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지휘소훈련(CPX)인 키리졸브 연습은 다양한 시나리오를 토대로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키리졸브 연습에 참가한 미군과 우리 군 병력은 각각 7000여 명, 1만여 명에 달한다. 한미 양국이 작년 6월 서명한 작전계획 5015가 처음 적용된 이번 키리졸브 연습은 유사시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을 포함해 최고지도부와 핵·미사일 시설 등 핵심표적을 정밀 타격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