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친일파 후손 땅소송 민족에 대한 우롱”

북한의 민주조선은 13일 친일파 후손들의 땅찾기 소송을 “민족에 대한 우롱”이라고 비판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논평을 통해 “친일파 후예들의 땅찾기 놀음은 일제에 대한 사무친 원한으로 치를 떠는 우리 민족에 대한 노골적인 우롱이고 모독이며 일제의 과거범죄사를 청산하고 일본으로부터 기어이 피의 대가를 받아내려는 우리 인민의 반일투쟁에 대한 도전으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조선은 이어 “더욱 참을 수 없는 것은 땅찾기 소송을 인정해 주는 남조선 사법당국의 처사”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