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친북게시물 삭제 지시 비난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14일 정보통신부의 친북 게시물 삭제 지시와 관련, “반통일 세력들은 인터넷 접속 차단에만 그치지 않고 보안법을 앞세워 일체 인터넷 활동의 자유를 구속하고 억제하는 데로 탄압의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정보통신부가 민주노동당과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정당 등에 공문을 보내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된 국가보안법 위반 게시물을 모두 삭제할 것을 명령하고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형사 고발한다는 방침을 밝힌 사실을 상세히 전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방송은 또 불법정보 차단기능 강화를 골자로 지난 7월 시행된 개정 정보통신망법을 “인터넷 상에서의 보안법”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