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출산 장려정책 적극 추진중”

북한이 인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산 장려정책을 적극적으로 펴고 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공화국(북한)에서는 오래 전부터 정부의 인구 장려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법률적 환경을 마련하는 데 선차적 힘을 돌려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북한은 ’인민보건법’, ’가족법’, ’어린이보육교양법’, ’토지법’, ’환경보호법’, ’물자원법’, ’연로자보호법’ 등 “인간의 생존과 건강 증진과 복리에 이바지하는” 법규들도 정비해 왔으며 “나라의 인구를 조화롭고 균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조치들”도 취하고 있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통신은 이어 “여성들의 재생산(출산) 건강을 개선하기 위한 사회적 시책들을 실시해 왔으며 인구의 노화 및 도시화와 같은 난문제들도 성과적으로 해결해 나가고 있다”면서 “인구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여러 가지 형식과 방법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지난해 6월 북한이 “어린이를 많이 낳아 키우는 여성에 대한 특별보조금”을 인상했다고, 같은 해 7월에는 북한이 “여성의 건강증진을 위해 새로운 피임법을 도입하고 가족계획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각각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