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출력 배증 신형 트랙터 생산

북한이 견인능력을 배로 늘리고 모든 부품을 국산화한 신형 트랙터를 생산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4일 보도했다.

조선신보에 따르면 평안남도 강서군에 있는 금성뜨락또르(트랙터)공장이 견인능력을 기존 28마력에서 60마력으로 늘린 신형 트랙터 ’천리마-2000’을 새로 생산했다.

10년간 연구.개발 끝에 생산된 이 트랙터는 견인능력이 배로 늘었음에도 연료 소비량은 구형보다 적다는 것.

이 공장의 최재혁(60) 기사장은 “동력 전달장치 등 뜨락또르의 많은 부분품을 새로 개조했다”면서 “외형도 현대적 미감이 나게 만들었고 모든 부분품(부품)이 국산화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1958년 11월 김일성 주석께서 이 공장에서 생산한 첫 뜨락또르를 보아주신 때로부터 50년이 되는 올해에 새형의 뜨락또르가 나온 것은 자못 의의가 크다”고 덧붙였다.

일제시대 금속제품을 생산하는 수공업 공장이던 금성뜨락또르공장은 1958년 첫 트랙터 시제품을 만든 이후 꾸준히 성장, 농업 및 임업용 종합 트랙터공장으로 발돋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