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대 외화벌이 석탄 수출 중단”

북한이 최근 최대 외화벌이 수단인 무연탄 수출을 전면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복수의 대북 무역상들은 “북한의 무역일꾼들이 최근 ‘윗선으로부터 무연탄 수출을 중단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며 곧 공표될 것’이라고 전해왔다”고 밝혔다.

북한 무역일꾼들은 “산업시설 가동 등을 위한 내수용 확보를 위한 조치”라며 “수출 금지 조치가 언제까지 계속될지 현재로선 알 수 없다”고 말했다고 이들 대북 무역상들은 덧붙였다.

연간 250만-300만t이 수출돼 1-2억 달러 가량의 외화를 벌어들이고 있는 무연탄은 전체 수출 물량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북한의 최대 외화벌이 품목이다.

2차 핵 실험 이후 유엔의 제재 강화로 외화벌이 수단이 극히 제한된 상황에서 북한이 주력 수출품인 무연탄의 전면적인 수출 금지에 나선 것은 기간산업 정상화를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외화벌이를 위해 주로 5천500caℓ/㎏ 이상의 고품질 무연탄을 수출해왔으며 이로 인해 북한의 화력발전소에 공급되는 무연탄은 3천500-5천caℓ/㎘의 저질인데다 이마저도 제때 공급되지 않아 전력 생산에 막대한 차질을 빚어왔다.

이 때문에 북한의 주요 광산이나 생산시설에 공급되는 전력이 하루 12-13시간에 불과하고 전압도 불안정해 시설 가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 대북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지난달 초 김영일 총리 주재로 열린 하반기 경제운용을 위한 북한의 내각회의에서도 전력난 해소 방안이 핵심 의제로 집중 논의됐다.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지난달 17일 내각 회의 개최 사실을 보도하면서 김 총리가 “발전소 시설들이 정상적으로 가동돼 안정적으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전력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것”을 내각에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번 무연탄 수출 금지 조치는 김 총리의 지시에 따라 안정적 전력 공급을 위한 구체적 실행 방안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한 대북 무역상은 “남북 관계 악화와 유엔 제재 등으로 대외 지원이 끊긴 북한으로서는 자력갱생 구조를 갖추는 것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외화벌이도 중요하지만 기간산업 정상화를 위한 안정적 전력 공급을 위해 무연탄 비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