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근 발굴된 유물 전시

북한 조선중앙역사박물관에서 최근 발굴된 유물전시회가 열리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전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북한 사회과학원 고고학연구소와 중앙역사박물관 학술집단, 군인과 일반인 등이 발굴한 유물 49종류, 119점이 전시됐다.

구석기 시대 유물로는 함경북도 화대군 석성리 화산용암에서 발굴된 어린이와 성인의 머리뼈가, 신석기 시대 유물로는 타래무늬 질그릇이 출품됐다.

또 고조선 시대 유물로는 청동야금술과 주물공예술을 보여준 잔줄무늬 거울, 금동곰 돋을무늬 장식, 좁은 놋검단 등이 전시됐으며 고구려 시대 무덤인 평안남도 강서군 태성리 3호무덤과 황해북도 연탄군 송죽리 벽화무덤에서 출토된 금보요, 팔찌, 구슬, 은비녀 등도 관람객들에게 선보였다.

이외 금동9면 관음보살입상과 청자연꽃 돋을무늬접시, 청자상감 국화버들 물새무늬대접, 청자상감학무늬 연지함, 청화백자 풀잎무늬병 등도 전시됐다.

중앙통신은 “원시시기부터 이조(조선)시기 기간의 귀중한 유물들을 보여주는 전시회는 유구한 역사를 가진 조선민족의 우수성과 조선이 인류문화 발상지의 하나라는 것을 실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