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첫날 발사보류 이유 日측 분석

북한이 국제해사기구(IMO)에 통고한 ‘인공위성’ 발사 기간 첫날인 4일에 ‘곧 발사한다’는 발표까지 하고도 이를 미룬 데 대해 일본 정부와 언론은 바람의 영향, 기술적 문제, 정치적 목적 등 다양한 분석을 내놨다.

산케이(産經)신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기술 수준과 이번에 발사되는 ‘대포동 2호’ 개량형의 성능을 정확히 분석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4일 발사를 미룬 정확한 이유를 파악하는데 제약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발사의 3대 조건으로 정치적 판단, 기술적 견지, 환경 등을 제시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도 정치적 목적, 악천후, 고장 발생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4일 발사 보류와 관련, 가장 먼저 바람을 들고 있다.

북한이 장거리 탄도 미사일에 액체연료를 주로 사용하고 있지만 이는 고체연료보다 폭발력이 좋지 못해 발사 시 초속 15m 이상의 바람이 불면 미사일이 발사대에 접촉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이를 미뤘다는 것이다.

물론 4일 현지 바람이 예상보다 강했다고 해도 초속 8~12m라는 점을 일본 정부는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술진이 극도로 신중을 기한 것으로 보인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2006년에 대포동 2호 발사에 실패한 경험이 있는 만큼 기술진들이 이번엔 반드시 실험에 성공시켜야 하고 또 성공 시에는 미사일 발사 기술 및 본체 수출도 가능한 만큼 신중에 신중을 기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발사 이전 최종 점검 단계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또 발사 시기를 조절함으로써 국제적인 관심을 더욱 끌어모으면서 핵과 미사일 카드의 가치를 높이려는 포석이라는 관측도 있다고 이들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