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호 침몰은 美의 특대형 범죄” 음모론 주장

북한은 천안함 사건 5주기인 26일 천안함이 미국 잠수함과의 충돌로 침몰했다는 음모론을 거듭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천안호 침몰사건을 조작한 미국의 특대형 범죄행위는 반드시 결산될 것”이라면서 “천안호는 그 어떤 어뢰 공격이나 폭발에 의해서가 아니라 미군 잠수함의 의도적인 충돌에 의해 두 동강이 났다는 것이 세계 여론과 과학자들의 주장”이라 주장했다.

통신은 천안함 사건 직전 한미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에 참가한 미국 잠수함이 서해에서 침몰했으며 이를 구조하는 과정에서 천안함이 침몰했다고 강변했다. 이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한국 국내외에서 제기된 음모론을 거론하며 주장했다.

통신은 천안함 사건 이후 대북제재 강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연기 등이 착착 진행됐다며 “미국은 천안호 사건을 통해 남조선을 세계 제패전략 실현의 주요 구성 부분으로 더욱 확고히 장악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통신은 “미국이 괴뢰패당을 사촉해 황당무계하고 허황하기 그지없는 ‘북 어뢰 공격설’을 날조한 것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 못할 특대형 범죄”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