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참치·가다랑어 수출로 200억원 상당 외화벌이

북한이 미국의 금융제재 등으로 외화 사정이 어려워짐에 따라 참치와 가다랑어를 태국에 수출, 지난 한해동안 26억엔(약 200억원) 상당의 외화를 벌어들였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6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의 참치 및 가다랑어 수출은 지난 2003년부터 시작돼 2005년에는 974t에 불과했으나 방코델타아시아(BDA)의 계좌가 동결된 지난해는 전년의 18배에 해당하는 약 1만7천400t을 태국에 수출했다.

구체적으로는 가다랑어가 1만4천800t에 금액으로는 약 18억엔, 참치가 약 2천500t에 8억엔이다.

신문은 북한이 금융제재 이후 수산자원에 눈을 돌려 외화 획득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으나, 통계 자료의 출처는 제시하지 못했다.

요미우리는 북한이 세계의 참치 자원을 관리하는 국제기관에 가입하지 않았고, 근해에서 참치가 잡히지 않는 점 등을 들어 먼바다에서 불법 조업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세계의 참치 자원은 5개 국제기관이 관리하고 있으며, 각 기관이 대상 해역을 정해 각국이 해당 기관에 조업 어선을 등록하도록 하고 있고, 제3국 어선이 북한선적으로 조업하더라도 반드시 등록을 해야하지만 북한은 어떤 경우에도 등록을 하지않았다고 신문은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