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도자, 지역 평화 도움되는 판단 내려야”

장즈쥔(張志軍)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은 28일 “우리는 그들(북한 지도자들)이 지역의 평화, 안정 수호에 도움이 되는 정확한 판단 및 결단을 내려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수석 부부장인 장즈쥔은 조만간 양제츠(杨洁篪)의 뒤를 이어 외교부장으로 승진할 것이 유력시 되는 인물이다.


장 부부장은 이날 ‘중국의 외교 정책’을 주제로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포럼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대북 정책 조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독립 주권국인 조선(북한)이 어떤 정책을 펼 것인가는 조선 지도자들이 자신의 판단에 따라 내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장 부부장은 북한에 대한 유엔의 추가 제재에 부정적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은 관련국들과 밀접한 소통을 유지해 가는 가운데 이 문제의 적절한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관련국들이 한반도에서 번갈아가며 정세를 악화시키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장 부부장은 박근혜 당선인이 이끌 차기 한국 정부에 “한국의 새 정부가 중국과 손잡고 고위층 교류 분위기를 유지한 가운데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경제무역 및 국제·지역 문제 협력을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