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민생활 개선 방안 제시

“선진농법을 도입하고 생필품의 품질을 높이며 유통망을 개선하자.”

17일 북한 계간지 ’경제연구’ 최근호(2005년 겨울호)가 주민생활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경제연구’는 “인민생활 향상은 현시기 선군(先軍)정치를 정치사상.군사적으로 안받침(뒷받침)하기 위한 중요한 문제”라며 농업 우선, 경공업 발전, 상업망(網) 구축을 차례로 소개했다.

잡지는 먼저 “최근 년 간 미제와 반동들의 악랄한 경제봉쇄 책동과 연이은 자연재해로 인한 긴장한(어려운) 식량 사정은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의 생활에 적지 않은 지장을 주고 있다”면서 “식량문제를 푸는 것은 현시기 인민생활 향상에서 근본문제의 하나이며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농업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농업증산의 핵심은 ’종자혁명 방침’이라며 “세포공학, 유전자공학과 같은 최첨단 과학기술을 받아들여 우리 나라의 기후풍토에 맞는 우리 식의 다수확품종을 얻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잡지는 또 “경공업 공장에서 개건현대화 대상을 구체적으로 요해, 장악하고 긴요하고 절실한 대상부터 하나하나 모가 나게 해나가야 한다”면서 “갖가지 질 좋은 인민소비품 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는) 인민들의 생활향상에만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인민들이 실생활을 통해 경애하는 장군님의 인민사랑의 정치를 심장으로 느끼고 미제와 반동들의 고립.압살 책동을 짓 부수며 우리 식 사회주의 제도를 수호하기 위한 투쟁에 한 몸 바쳐 나설 수 있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밝혀 생필품 공급이 체제안정을 위한 수단임을 분명히 했다.

또한 “갖가지 인민소비품이 아무리 많이 쏟아져 나온다 해도 그 질이 높지 못해 인민들의 기호와 수요에 맞지 않는다면 아무런 의의도 없다”며 선진기술 도입과 생산시설 현대화를 통한 ’1차 소비품 품질제고’를 주장했다.

잡지는 다음으로 “인민생활의 직접 담당부문인 상업의 역할을 높여야 한다”면서 현지 수요에 맞는 상품 공급망 확충 및 개선을 제안했다.

’상업 강화’의 방안으로는 ▲생필품의 상업망 집중과 수입상품 공급 ▲사회주의 계획경제와 시장의 결합 ▲시장 가격안정 대책 수립 ▲생산.수입.판매 단위의 긴밀한 연계 ▲급양편의봉사망(요식업) 서비스 제고 등을 꼽았다.

한편 북한은 올해 공동사설 이후 “사회주의 경제건설과 인민생활에서 결정적인 전환”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