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종교신자 처형·투옥 여전…개선 없어”

북한에서 종교신자에 대한 처형과 투옥 등 여전히 극심한 탄압이 이뤄지고 있다고 영국 인권단체 ‘국제소수자권리그룹(MRG)’이 12일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MRG는 최근 발표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은 헌법상으로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지만 현실에서는 신자들을 처형·투옥하는 등 종교를 탄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 8월에는 평안남도 평성에서 지하교인 23명이 체포해 3명이 처형당하는 등 북한에서 기독교인에 대한 공포정치와 탄압이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 정부 산하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도 최근 연례보고서를 통해 북한에서 신앙을 이유로 강제수용소로 보내진 주민이 약 4만 명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MRG는 이와 관련 북한 당국이 자국 내 기독교 신자가 1만2천명, 불교 신자 1만명, 카톨릭 신자 800명이 있다고 공개하고 있지만 당국의 탄압을 피해 몰래 종교 활동을 하는 ‘지하신자’를 포함하면 실제 신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MRG는 1960년대부터 전세계의 소수 인종·종교·언어·문화를 보호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매년 국가별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