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평통 국가보안법 철폐 요구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9일 최근 남한 내 진보단체인사들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한 것을 비난하면서 이 법의 철폐를 촉구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 남조선에서는 보안법에 의해 통일애국인사와 진보개혁세력을 비롯한 각 계층 인민들이 용공이적, 간첩혐의를 쓰고 탄압당하는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며 “과거 군부독재시기의 그 서슬푸른 공안정국 선풍을 방불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보안법은 6.15 정신에 근본적으로 배치되는 반통일 악법이고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고 남조선 인민들의 초보적인 인권마저 유린하는 반민족적, 반민주적 파쇼악법”이라며 “보안법을 그대로 두고서는 북남 사이의 화해와 협력, 통일과 남조선 사회의 진보개혁, 민주화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담화는 또 “보안법은 6.15 시대와 양립될 수 없고 그 철폐 문제는 평화냐 전쟁이냐, 통일이냐 영구분열이냐는 심각한 문제”라며 “평화와 통일의 암초인 보안법은 사멸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