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평통 ‘北인권· PSI 참여’ 주도 외통부 강력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한의 외교부가 반공화국 대결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고 19일 보도했다.

신문에 실린 18일자 조평통 담화는 한국 정부가 미국, 일본과 합세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성명에 동조하고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를 꾀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는 우리 공화국을 모해, 압살하기 위해 미국의 지휘봉에 따라 조작된 적반하장격의 날조품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의 거수기로 전락된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우리의 합법적인 위성발사를 걸고들어 아무런 건덕지도 찾지 못하게 되자 무엇을 발사했다는 말은 못하고 그저 막연하게 발사를 비난하는 어처구니없는 추태를 부려왔다”고 덧붙였다.

대변인 담화는 특히 “반공화국대결소동의 앞장에는 (남조선) 외교통상부가 있다”면서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을 완전히 파탄시키고 북남공동선언을 반대하는 등 반공화국 ‘인권’ 모략광대극에 악랄하게 매달리고 PSI의 전면참가를 집요하게 고집하고 있는 것도 외교부이다”라고 비난했다.

또 “개성공업지구문제에까지 참견하면서 우리를 반대하는 모략행위를 일삼다가 체포되어 조사를 받고 있는 자의 문제를 유엔인권위원회에 제기하겠다는 망발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각종 매체들을 통해 지난달부터 지속적으로 외교부와 유명환 장관을 비난하는 성명과 담화를 보도해왔다.

이 같은 북한의 외교부 때리기는 우리정부의 PSI 전면 참여 및 북한 로켓발사에 대한 유엔 의장성명 채택 등과 관련된 정책을 주도하는 부서가 외교통상부라는 인식을 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