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명철 통일교육원장 테러 시도”

북한이 탈북자 출신의 최고위직 공무원인 조명철 통일교육원장에 대한 테러를 시도하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중앙일보가 19일 보도했다. 이에 관계당국이 신변보호 등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대북 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조 원장을 요인테러 대상 인물 가운데 최고 표적으로 삼고 있다는 첩보가 입수됐다”며 “조 원장이 가진 상징성 때문에 위해를 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일성대 교수 출신인 조 원장은 1994년 탈북한 이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에서 일해 왔으며 지난 6월 탈북자로서는 최고위직인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장에 임용됐다.


소식통은 “한국에 정착한 2만 명의 탈북자 중 가장 성공한 사례인 조 원장에게 테러를 저질러 우리 사회와 국내 정착 탈북자들을 혼란과 충격에 빠트리려는 움직임”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 3일에는 김덕홍 전 북한 여광무역 사장과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등 탈북자 출신 인사들을 테러시도를 한 A 씨가 검거되기도 했다.


국가정보원은 A 씨로부터 지난해 초 정찰총국의 암살지시를 받았다는 진술을 받아내고, 구체적인 지령 내용과 수법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지난해 4월에는 황장엽 전 조선노동당 비서를 암살하기 위한 공작원 2명이 검거돼기도 했다. 북한이 조 원장을 비롯한 탈북자 출신 유력인사를 목표로 삼는 것은 이들의 활동을 위축시키고 탈북자 사회의 반(反)김정일 여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새로운 통일전선전술이란 해석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