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12기 최고인민회의 2차회의 평양서 열려

남한의 정기국회 격인 북한의 제12기 최고인민회의 2차 회의가 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렸다.


북한의 언론매체들은 9일 오후 4시30분 현재 이번 최고인민회의에 관한 보도를 전혀 내놓지 않고 있다. 그러나 전날 북한 전역에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국회의원 해당)들이 평양에 올라와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과 대성산혁명열사릉을 참배했다고 전한 조선중앙통신 보도로 미뤄 행사는 예정대로 열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지난달 20일 `정령’을 통해 `4월9일 최고인민회의 소집’을 공고했다.


매년 3∼4월 열리는 북한의 최고인민회의는 남한의 예결산 국회에 해당된다. 따라서 이번 회의에서도 올해 신년공동사설의 `인민생활 향상’ 목표 등이 반영된 올해 예산안과 민생경제 안정 및 외자유치 확대 방안 같은 경제분야 안건들이 중점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은 지난 1월 `라선경제무역지대법’을 제정하는 등 외국자본 유치에 상당한 공을 들여와, 개방 확대를 지원하는 법령이 추인했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또 북한이 최근 인민보안성을 인민보안부로 격상하는 등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과 민심 안정을 겨냥한 일련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후속적인 정부조직 정비와 인사 단행 여부도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8일 금강산지구 내 부동산 동결 등의 조치를 발표한 연장선에서 대남 강경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관측도 있으나 전례에 비춰 가능성은 낮다.


`4월초 방중설’이 제기되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9일 오후 현재 별다른 움직임이 전해지지 않아 이번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한 것이 확실시된다.


북한의 최고인민회의는 2001년 이후 11번 개최됐는데 2003년(2회 소집)을 제외하고는 매년 한번 당일 일정으로 열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