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찰총국 산하 3천명 규모 사이버부대 운영”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20일 “북한은 정찰총국 산하에 3천여명으로 구성된 사이버 전담부대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군기무사령부가 서울 신길동 공군회관에서 개최한 제11회 국방정보보호 콘퍼런스’ 격려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제5의 전장이라고 일컫는 사이버 공간에 대한 테러 대비는 매우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2009년 디도스 대란과 2011년 농협전산망 해킹, 올 3월 발생한 ‘3·20 사이버 테러’ 등을 통해 그 심각성을 잘 알고 있다”면서 “사이버 테러는 영화나 소설 속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의 안전과 직결된 현실적인 위협이 됐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우리 군도 인터넷과 국방망을 분리·운영하는 등 다중 방호개념의 정보보호체계 구축을 통해 외부의 침투를 원천 봉쇄하고 있다”면서 “스마트폰 보안강화를 위한 MDM, 즉 국방 모바일기기 통제체계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경욱 기무사령관도 개회사를 통해 “만약 제3차 세계대전이 일어난다면 그것은 사이버전이 될 것이며 어떠한 국가도 예외일 수 없다는 유엔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강조했다.


장 사령관은 “북한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 해커들을 이용해 사이버 공격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수차례에 걸쳐 매번 새롭고 지능화된 방법으로 사이버 테러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대남 사이버심리전으로 세대·계층간 갈등을 획책하고 군사기밀 절취와 국방정보시스템 무능화를 위해 내부자를 표적으로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등 우리 군의 정보체계에까지 침투를 시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