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전협정 당사국 평화협정체결 회담 제의

북한은 11일 외무성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고 정전협정 당사국들에게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회담을 제의하고 나섰다. 


성명에서는 “위임에 따라” 라는 표현을 통해 이번 제의가 북한 최고 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 혹은 김정일의 결정사항임을 시사했다.


성명은 “조선전쟁(6.25전쟁) 발발 60년이 되는 올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기 위한 회담을 조속히 시작할 것을 정전협정 당사국들에 정중히 제의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회담은 9.19공동성명에 지적된대로 별도로 진행될 수도 있고, 그 성격과 의의로 보아 현재 진행 중에 있는 조미(북미)회담처럼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의 테두리 내에서 진행될 수도 있다”면서 북한이 조만간 6자회담에 복귀할 가능성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어 “제재라는 차별과 불신의 장벽이 제거되면 6자회담 자체도 곧 열리게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정전협정 당사국들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 비핵화를 진심으로 바란다면 더 이상 자국의 리익(이익)부터 앞세우면서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대담하게 근원적 문제에 손을 댈 용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조미사이에 신뢰를 조성하자면 적대관계의 근원인 전쟁상태를 종식시키기 위한 평화협정부터 체결되어야 할 것”이라며 “애초에 평화협정은 핵문제와 관계없이 자체의 고유한 필요성으로부터 이미 체결 되었어야 했고, 조선반도에 일찍이 공고한 평화체제가 수립되었더라면 핵문제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성명에서는 ‘정전협정 당사국’이 구체적으로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북한은 지난해 12월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당시 한반도 평화협정 논의를 위해 중국과 한국이 참여하는 ‘4자 대화’를 거론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