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명훈 일행, 12일 평양 도착”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겸 유니세프 친선대사가 추석인 12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서울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정명훈과 일행이 12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방북 목적과 일정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정 감독은 북한 조선예술교류협회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음악교육과 교향악단 교환연주 등을 논의하기 위해 방북했으며 15일까지 평양에 머무를 예정이다.


정 감독은 이날 오후 1시20분(한국시각 오후 2시20분)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취재진에게 “처음 북한에 가게 돼 기분이 매우 좋으며 북한에 가서 음악가들을 만나고 싶다”며 “한 명의 인간이자 음악가로서 더 자연스럽게 남북한이 가까워졌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을 통해 (작금의 분위기가) 바뀔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나”라고 반문하며 “방북을 통해 (남북 간에 교환음악회 개최 등의) 좋은 프로젝트가 생기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아이들에게도 음악을 가르칠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밝혔다


이번 방북에는 김주호 서울시향 대표이사 등 2명이 동행했다.


정 감독은 지난 2006년 평양에서 열린 ‘윤이상 평화음악축전 2006’에 참가해 북한의 평양 윤이상관현악단과 함께 베토벤의 교향곡 제5번 ‘운명’ 등을 연주할 예정이었으나 공연 직전 북한의 핵실험으로 무산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