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가구 대상 탈북자 조사”

북한이 전(全) 가구를 대상으로 탈북자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31일 선양(瀋陽)발로 ‘북중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 치안 당국은 4월초부터 오후 6시 이후에 각 가정을 방문해 호적에 등록된 가족이 모두 집에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없으면 이유를 묻고, 이유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 이들을 관련 시설로 끌고 가고 있는데, 연행자가 이미 1천명을 넘었다고 전했다.


또 평양시에서는 17세 이상 주민에게 새 신분증을 나눠줄 준비를 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탈북자 관련 단체들은 “조사를 하는 건 맞지만 세부 사항은 사실과 다르다”고 입을 모았다.


대북 단파라디오인 자유북한방송은 지난달 21일 아사히신문에 앞서 ‘북한 현지 통신원’을 인용해 최근 북한 당국이 2005년 이후 행방불명된 주민들의 행적 조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는 “북한은 4월이 아니라 2월부터 주민등록 재확인사업을 벌였고 최근에 완료했다”며 “표면상 탈북자 조사라고는 하지 않지만 고난의 행군 시기(2005년께)에 행방불명된 이들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새 신분증은 평양뿐만 아니라 북한 전역에서 발급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에 있는 대북인권단체 ‘구출하자 북한 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의 이영화 대표는 “정기적으로 하는 인구조사 차원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평양시의 새 신분증 발급 사업은 사진을 찍는 단계에서 중단됐다는 정보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