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재배어업 발전 다각 모색

식량난 타개에 몸부림치는 북한에서 국가과학원 수산과학분원을 중심으로 재배어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연구사업이 활발히 펼쳐지고 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7일 소개했다.

통신에 따르면 수산과학분원 아래 모든 연구소들은 “바다 동식물 양식에 유리한 해양학적, 수문학적 조건을 갖춘 어초장”을 마련하는 사업을 진행중이다.

단위 면적당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품종의 다시마 연구, 물고기들의 알받이, 유생.새끼.중간 기르기 등 생산공정의 확립, “초기 먹이를 배양해 원만히 보장하기 위한” 연구, “천연단백 먹이”의 개발 등도 연구하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새로운 먹이 첨가제들을 연구”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연어의 생존율과 회귀율을 더욱 높이며, 방류시키는 마리수를 늘이기 위한 사업”도 진행 중이라고 통신은 소개하고 “여러가지 종류의 물고기들과 다시마를 비롯한 바다 나물을 이용해 식료품과 약품 등 수산물 가공제품들을 만들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도 한창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올해 신년 공동사설을 통해 “수산부문에서 수산물 생산과 재배어업, 양어를 발전시켜 인민들의 식생활 향상에 기여해야 한다”고 주문하는 등 식량난 해결을 위한 수단의 하나로 재배어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