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거리미사일 동해 이동”…美, 괌에 MD 설치

북한이 신형 장거리미사일 ‘KN-08’로 추정되는 물체를 동해 쪽으로 이동시키기 시작했다고 일본 아사이신문이 4일 한·미·일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미국의 정보위성은 KN-08로 보이는 물체를 실은 화물열차가 동해 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을 포착했다. 열차에 실린 물체의 형태와 크기로 미뤄 KN-08로 추정되나 ‘무수단’ 등 다른 중거리 미사일일 가능성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북한이 미사일을 동해로 이동시킨 것은 미사일을 태평양 방면으로 발사할 경우 비행 중 국내에 추락하는 사고 가능성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미사일 발사 징후를 보임에 따라 관계국들이 긴장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소식통은 북한이 김일성 생일인 태양절(4월 15일)을 앞두고 한·미·일 등으로부터 모종의 양보를 이끌어낼 필요 때문에 일본과 미국을 사정에 둔 미사일을 배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KN-08 장거리 미사일은 지름 2m, 길이 18m로, 작년 4월 북한군 퍼레이드 때 중국군 산하 업체에서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동식 발사 차량에 탑재돼 모습을 드러냈다.


군사 전문가들은 이 기종의 사정을 6000km로 추정하지만 북한은 내부적으로 1만km라고 선전하고 있다. 사거리가 5000~6000㎞인 경우 알래스카와 하와이까지 도달할 수 있으며 엔진 성능 개량 등에 따라 사거리는 더 늘어날 수 있다.


북한은 3차 핵실험 하루 전인 지난 2월 11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에서 KN-08의 엔진 성능개량 시험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지만 실제 발사실험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가증되고 있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분별없는 핵위협은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된 우리 식의 첨단 핵타격 수단으로 여지없이 짓부셔버리게 될 것”이라며 “우리 혁명무력의 무자비한 작전이 이미 최종 승인됐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비해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를 괌에 투입하기로 했다.


미 국방부는 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몇 주일 내에 THAAD를 괌에 배치할 것”이라며 “이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태세를 강화하기 위한 예방적 조치”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 정부는 북한 지도부에 대해 도발적 위협을 중단하고 국제의무를 준수함으로써 평화의 길을 선택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며 “북한의 도발을 경계하면서 미국과 동맹국들의 영토 및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준비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HAAD는 고도 150㎞에서 초속 2.5㎞로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으며 2005년부터 실전에 배치됐다. 트럭 탑재 발사대와 요격 미사일, AN/TPY-2 추적레이더, 통합 사격통제시스템 등으로 구성됐다.

소셜공유